"앗, 할아버지다!" 
 
거실을  지나가던 아버지를 발견한 스밀라가 애교 담은 발라당을 날립니다.

배를 드러내고 앞발을 90도로 접어 최대한 귀여움을 뿜어내는, 고양이 특유의 애교입니다.

무뚝뚝한 아버지도 스밀라의 발라당을 자주 보아서, 그런 행동이 애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지만, 고양이 애교를 어떻게 받아주어야 하는지까지는 아직 모릅니다.


고작해야 "저, 꼬랑뎅이(?) 흔드는 것 좀 봐라~" 하고 웃으며 내려다볼 뿐입니다. 
 
스밀라가 꼬리를 탁탁 치는 게 아버지 눈에는 유독 귀여웠던 모양이지만,

스밀라의 복실하고 탐스러운 꼬리를 '꼬랑뎅이'라니 어쩐지 옹색하게 느껴집니다.


그래도 무뚝뚝하기로 유명한 아버지가 그 정도 표현이라도 하는 건, 스밀라가

아버지 마음에 그만큼 성큼 들어와 있기 때문이겠죠. 털 날리는 걸 싫어하면서도

스밀라가 밥을 먹고 안방으로 들어오면 "그래, 여기가 제일 조용한 피난처지?" 하면서

내심 흐뭇해하곤 하시니까요.

하지만 표현하지 않는 사랑은 사랑이 아니라고 하잖아요. 고양이도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으면

사람이 자기를 사랑하는지, 애교에 반응하고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우리가  "앵~" 하는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을 때 처음부터 그 소리를 어떤 명확한 의미로 인지하기 어렵듯,

고양이의 입장에서도 "녀석 귀엽네" 정도의 표현은 모호한 웅얼거림으로 들릴 뿐입니다.


이 단계에서 배를 문질문질해주는 스킨십과 함께 '눈 꿈뻑~' 하는 고양이 키스까지 날려주면

스밀라도 아주 만족스러워할 텐데, 아버지는 그냥 스밀라를 흐뭇한 눈으로 내려다볼 뿐, 

이어지는 행동이 없습니다. 애교에 대해서는 칭찬으로 대응해 주어야 하는데

스밀라의 기대가 충족이 되지 않은 것입니다. 


그렇게 아버지가 휭~하니 자리를 뜨자 스밀라는 내심 실망한 표정입니다. 

'이상하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발라당을 할 때는 다 귀여워해 줬는데...'

눈을 내리깔고 곰곰이 실패 원인을 되짚어 봅니다.


하지만 스밀라의 애교 기술이 잘못된 것도 아니고, 아버지가 나빠서도 아닙니다.
 
아직은 시간이 필요한 것이지요. 처음에는 스밀라, 하고 부르는 것조차 어색해하던 아버지가

어느새 스밀라를 부르고 웃게 된 것처럼,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가능해지는 날도 오겠지요.

고양이를 무서워했지만 이제는 거리낌없이 스밀라를 안아주게 된 어머니처럼 말이죠.

조급하지 않게, 그런 날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대빵
    2010.12.15 12:56

    스말라
    아주 귀엽습니다^.^

  3. BlogIcon 미요♪
    2010.12.15 13:13 신고

    미요도 제게 하는 것처럼 부모님께 쪼르르 달려가 발에도 앉아보고 옷을 타고 열심히 올라오지만
    부모님의 반응은 시큰둥....
    특히 어머니는 "얘 좀 데려가"라고 하시니 ..미요도 무안해 질 수 밖에 없죠 ;;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5 18: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미요는 살짝 웃는 듯한 표정이 참 귀여운데...어머니도 마음 속으론 좋아하시는 거 아닐까요?
      데려가라 하실 땐 살짝 머쓱하셨겠어요.

  4. 소풍나온 냥
    2010.12.15 13:33

    실망한 스밀라 표정이 정말....저라도 달려가서 어르신 얘 애교좀 받아주고 그러세요~~~~하고 싶네요 ^^

  5. 미첼
    2010.12.15 13:39

    아 귀여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저 배 좀봐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저런 배를 보면 배방구를 안하고는 못배기죠~ 저의 욕구를 충족시키고나면 분노의 그루밍은 똥냥이의 몫일뿐 훗훗-_-+

  6. serazlife
    2010.12.15 14:00

    너무너무너무 예뻐요~ ㅠㅠ

  7. BlogIcon 얼음마녀
    2010.12.15 14:57

    스밀라는 발라당 애교 안 부릴것 같은 생각이 들었어요^^
    뜻밖이라 더 귀여워요^^

  8. 김재희
    2010.12.15 15:23

    골똘히 생각하는 마지막 사진 넘 귀엽네요~~
    애교쟁이 스밀라...

  9. BlogIcon 샹그릴라
    2010.12.15 15:50

    오야~~ 스밀라 마지막 뚱한 눈빛, 넘 귀여워여. 사랑이 통하는덴 역시 시간이 걸리나봐요. 아버님과 스밀라의 스킨쉽이 어서 빨리 이뤄지길 기원하며...ㅋㅋㅋ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5 19: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버지도 동물을 싫어하는 분은 아닌데 마당에서 강하게 키우던 개만 생각하셔서
      집고양이는 익숙하지 않으셨던 모양이에요. 스밀라가 아버지를 많이 변화시키고 있지요.

  10. BlogIcon Shain
    2010.12.15 15:56

    멍멍이하고 우리 어머니 적응할 때도 저렇더군요
    너무 체격이 커서 무척 무서워했죠...
    가까이 가기도 싫어했고...
    어르신들이 스밀라를 눈에 자주 담아두시는 걸 보면 참 예뻐하시나봐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5 19: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개가 덩치가 많이 큰 편이었나 봐요. 스밀라는 체구가 작지만 제 어머니는 처음에
      고양이가 무서워서 만지지 못하셨었어요. 이제는 뭐 막 쓰다듬고 말도 걸고 하시지만...

  11. 얼소녀
    2010.12.15 16:28

    스밀라 팬 인 저한테 발라당 해줬음 벌써 안아줬을텐데 말이져
    ㅋㅋㅋ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5 19: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가 해주는 거랑 아버지가 쓰다듬어주시는 거랑 느낌이 다르겠지요? 스밀라도 내심
      아버지의 문질문질하는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게 아닐까요.


  12. 2010.12.15 17:25

    우리 방실이는 응가하고나면 꼭 너무 신나다는듯 온몸을 출렁이면서 막 달려와요~
    그럼 저는 아구우리 이쁜이 하면서 호들갑스럽게 이뻐해주죠....
    그래서 걔는 응가하는걸 즐거워해요 ㅋㅋㅋㅋ
    요런 반대급부가 있으면 애교는 나날이 늘어날터인데 ㅋㅋㅋ

  13. BlogIcon 권양
    2010.12.15 19:40

    그렇게 조금씩 아버님께서는 스밀라에게 마음을 내어주시고^^
    나중엔 스밀라 없음 못살오!~하시는 이야기를 곧 하시리라 믿습니다 ㅎㅎ
    스밀라~홧팅!!ㅎㅎ 편한 밤 되셔요~

  14. 비비안과함께
    2010.12.15 19:49

    왠지 글을 읽고 스밀라 사진을 보는 내내 초절정 미인이 나쁜 남자한테 퇴짜맞고 '나를 이렇게 대하는 남자는 네가 처음이야...'라는 상황이 생각나버렸을까요?^^내 발라당에 넘어오지 않다니...하는 망상이 머리 속에 떠올라서 혼자 웃었답니다. ㅎㅎ 아버지들은 좀 시간이 걸리는 듯합니다. 저희집도 아버지가 애정은 있으시나 워낙에 처음 고양이랑 생활하시는 거라...그간 강아지와만 살아온터라 요즘도 비비안을 강아지 부르듯 하신답니다 ㅋㅋ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6 10: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어쩌면 스밀라의 마음을 그대로 읽으신 거 같네요. 유혹에 실패한 아가씨 같은^^
      저희 집이랑 비슷한 분위기가 한동안 이어졌겠네요. 제 아버지도 젊으셨을 때
      집에서 마당에 개를 키운 적은 있어도 고양이를 집에 들여서 키운 적은 없어서 좀 생소하셨나 봐요.

  15. BlogIcon 아더스홈
    2010.12.15 20:09

    스말라 넘 귀여워요.. 저희 강아지도 꼭 저자세로 이쁜짓을 하는데..ㅎㅎ

  16. BlogIcon misszorro
    2010.12.15 23:04 신고

    마지막 스밀라 실망한 표정 보면서 한참을 웃었네요
    정말 골똘히 생각하는 아이 같아요^^
    아버지의 마음도 스밀라의 마음도 서서히 가까워지겠죠?
    스밀라 필살애교 넘 보고싶어용^^

  17. 지나
    2010.12.16 03:23

    스밀라 발라당이 너무 귀엽네요 ㅋㅋ저희 부모님도 제가 처음 나옹일 데려올 때 엄청 반대하셨지만 차츰 누그러지시더라구요. 나중엔 밥도 직접 챙겨 먹이시고 간식도 사다주실 정도로 -_-;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6 1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관념 속의 고양이는 아무래도 무섭거나 좀 꺼려지더라도 실제로 보시면
      마음이 변하는 분도 많아요. 그래도 가족 반대 때문에 파양되는 경우도 있으니 조심스럽더라구요.
      잘돼서 다행이에요^^

  18. BlogIcon 미남사랑
    2010.12.16 09:39

    귀여운 스밀라^^ 쫌더 노력하자~~알았지?ㅎㅎ
    그렇게 세상에 쉬운게 없단다,,,반복반복 노력하다보면 이룰 수 있을거야
    모든 성공은 똑같을 일을 얼마나 오래동안 포기하지않고 반복하느냐에 달렸거든 ..
    스밀라 쫌 더 발라당 하자.~~~ㅋㅋ
    스밀라 실망한 표정..너무 귀여워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16 1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밀라에게도 해당되지만 저에게도 꼭 필요한 내용이네요. 끝이 안 보이는 것 같아도
      꾸준히 노력하기~ 매일 마음에 새겨야 할 말이네요.

  19. 새벽이언니
    2010.12.16 14:03

    뭐가 잘못된거지!! 곰곰 생각하는 모습이 참으로 귀엽습니다 >_<
    저희 새벽이가 저렇게 발라당하면 온몸으로 이뻐해줄수 있는데 ㅠ

  20. 구름고양이
    2010.12.17 13:34

    ㅋㅋㅋㅋ말로만듣던 고양이의 굴욕인가요 ㅋㅋㅋㅋㅋ

  21. 메인쿤 좋아
    2010.12.27 13:09

    스밀라 너무 귀엽고 이뻐요!!
    콱 깨물어 주고 싶네요 ㅋㅋㅋㅋ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