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생각 없이 타박타박 걷다 보면, 갈림길이 나옵니다.
 
오른쪽 길도, 왼쪽 길도 색깔만 다를 뿐 똑같아보여서

무심코 발길을 오른쪽 길로 돌려 봅니다.

 
오른쪽 길로 가면서도 마음 한 구석엔 '왼쪽 길은 어떨까?' 궁금증이 생깁니다.

어쩐지 가보지 못한 왼쪽 길에는 더 재미난 삶이 있을 것만 같습니다. 

하지만 관성이란 무서운 것이어서, 대개 가던 방향대로 가게 됩니다.

한번 내린 결정을 바꾸기도 그렇고, 되돌아가자면 다리도 아플 테고

지금까지 걸은 거리를 생각하면, 맨 처음 갈림길로 다시 가긴 귀찮거든요.



그러나 호기심도 모험심도 다 수그러들고, 돌아가기엔 너무 오랜 시간을

길에서 허비한 후에야, 가보지 못한 길을 생각하며 쓰러져 후회합니다.

'그때 그 길로 다시 가야했던 게 아니었을까? 지금은 너무 늦었겠지.'

 
그래도 고양이에게 '좌절금지'라고 말해주고 싶은 건,
 
이쪽 길이 아니다 생각될 때, 그때라도 늦지 않았으니

 돌아나오면 된다는 것. 아니라는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건

그나마 새롭게 시작할 용기가 있다는 증거이니 다행이라는 것.


익숙하지 않은 길이지만 도전하는 마음으로 가보려는 사람,

원하던 길이 아니라 생각될 때 용기 내어 다시 시작하려는 사람,

그런 모든 사람을 응원하게 되는 12월입니다.

내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괴로워하는 대신,

후회없는 시간으로 채워나갈 내년이 머지 않았음을 기뻐하는

그런 연말을 맞이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BlogIcon 깊은우물
    2010.12.05 08:55

    늘 잘 보고 있습니다..^^
    많이 춥습니다.
    감기 조심 하시구요.
    더 행복한 휴일 되세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5 20: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늘 지켜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밀린 일을 하다보니 주말이 어찌 갔는지 모르겠네요.
      휴일 잘 마무리하시고 다음 주도 기운차게 시작되길 바랍니다~

  2. BlogIcon 파란연필
    2010.12.05 11:09

    고경원님도 따뜻하고 후회없는 12월 연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3. BlogIcon Meryamun
    2010.12.05 13:10

    갈림길. 인생에도 참 많이 존재하죠.
    확률 50%인데도 그때마도 고민이 많죠.
    여행도 그렇고요.
    갈림길없는 삶을 원하지만 그렇지 못한 현실에 힘들어하네요. 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5 2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역시 여행을 많이 다니셔서 그런지... 여행에 대한 비유도 멋있습니다.
      나중에 후회만 하기보다는, 늦었다고 생각될 때라도 새로운 길을 찾아보는 것도
      아직은 해볼만한 것 같아요. 그만큼 시간이 더 들겠지만요.

  4. BlogIcon 권양
    2010.12.05 23:02

    용기를 북돋아주시는 멋진글 감사합니다^^
    권양 힘을 담뿍~받았어요^^/고경원님께서도 화이팅!하시길 바랍니다^^
    편한 밤 되셔요~이번 12월의 첫주는 무척 바빴습니다 ㅜ,ㅜ 아효~
    거기다가 김장을 주말에했더니 몸이..아프네요 ㅜ,ㅜ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6 2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주변에 김장하신 분들이 많네요. 저는 원고 마감이 끝나고 도판 마감을 하느라
      계속 일을 놓지 못하네요..다음엔 좀 더 부지런해져서 막판에 힘들지 않도록
      일정관리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5. 소풍나온 냥
    2010.12.06 02:48

    인생은 언제나 갈림길...힘들어요 ㅎㅎ
    고등어를 먹을까 갈치를 먹을까~
    라면을 먹을까 국수를 먹을까~
    소주를 마실까 맥주를 마실까(윙????)

    경원님도 12월 마무리 잘하세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6 2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짜장면을 먹을까 짬뽕을 먹을까 하는 갈등도 있죠^^ 사실 옳고 그른 것으로 나눌 수는 없는데
      저마다 다른 방식의 삶이 있으니 다른 삶에 대한 궁금증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6. BlogIcon 쿠쿠양
    2010.12.06 13:32

    고양이는 항상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 것 같아요.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지만 지금 상태를 언제나 최선으로 즐기려는 면이 있어서..
    배우고 싶답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6 2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는 매순간을 최선을 다해 산다..말씀처럼 그런 느낌이 들어요.
      놀 때도 먹을 때도 그렇구요. 고양이가 사람을 사랑할 때도 그런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고양이를 좋아할 수밖에 없는 건지도 모르겠네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