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다듬는 건 좋아해도, 사람 품에 안기는 건 귀찮아하는 고양이가 있습니다.

스밀라도 그렇답니다. 자발적으로 안겨오는 무릎 고양이는 포기한다해도,

안아줄 때 그대로나 있어주면 좋으련만, 스밀라는 오래 안겨있지 않습니다.


나도 스밀라를 안고 묵직한 충만감을 느끼고 싶고, 두근두근 뛰는

심장 소리도 듣고 싶고, 따뜻한 체온도 느끼고 싶은데…. 

몇 번 시도해 봤지만, 한 2분 정도 안겨 있으면 ‘이것도 많이 참은 거다’

하는 표정으로 몸을 뒤채면서 아래를 내려다봅니다. 그리고 뒷발에 힘을

꾹 주면서 기어이 뛰어내리고 말죠. 
 

제가 고양이를 안는 방식은 아기 안듯이 등을 받치고 눈을 마주보는 것인데,
그럼 고양이 입장에서는 몸이 뒤집힌 채로 눕는 것이 되니까 불안한 기분이

들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어쨌든 스밀라가 몸을 뒤틀면서 뛰어내릴 준비를

하면, 안아주길 포기하고 알아서 스밀라를 바닥에 살짝 내려줘야 합니다. 

 그런데 스밀라를 꼭 닮은 쿠션을 구입해서 안아줄 수 있게 됐습니다. 올 여름

북유럽 고양이 여행 때 스톡홀름의 고양이 아트상품 가게에서 보았던 작가

‘헨리 리’의 제품인데, 국내에서도 파는 걸 발견했거든요. 입고되기까지 두 달을 기다려서,

열흘 전쯤 집으로 배달되었답니다. 제일 큰 고양이가 5만원이라 부담되긴 하지만,

두 팔에 안으면 뭔가 꽉 차는 느낌이 들어서 좋아요. 스밀라는 안아주는 걸 귀찮아하니,

가끔은쿠션의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으로라도 대리만족해야겠어요. 마감하면서 틈틈이

쿠션을 꼭 안고 눈을 감았답니다.


한편, 새로운 고양이를 본 스밀라의 반응은...


시큰둥하군요-_-; 스밀라에게 고양이 쿠션은 그냥 한 개의 솜덩어리일 뿐...

'그럼 이제부터 쟤가 귀찮은 일 대신 해주는 건가?' 하고 생각하는 듯한 표정이네요.

작은 쿠션은 스웨덴에서 온 어린 고양이 '미고', 큰 쿠션 '올리비아'는 한국에서 구입했어요. 

평소에 물건은 자주 사지는 않지만, 내 고양이를 꼭 닮은 물건을 발견하면

나도 모르게 두근두근하면서 그만 지갑을 열고 맙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경험해보는 감정이겠지만요^^


* 헨리 리의 작품을 발견한 스톡홀름의 고양이 숍 이야기는 '북유럽 고양이 여행기'

'작품 모델이 된 귀여운 돌고양이들'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아직 자투리 원고가

남아서 틈틈이 마감하다가, 스밀라 소식을 궁금해하는 분들께 잠시 소식 띄우고 갑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misszorro
    2010.12.01 09:55 신고

    정말 스밀라의 초롱초롱한 눈을 그대로 닮았네요!
    저런 쿠션은 매일 안고 자고 싶을 것 같습니다~^^

  3. BlogIcon 빛무리
    2010.12.01 10:09

    저 쿠션 정말 괜찮네요. 알레르기 있는 제가 안고 잠들어도 기침 안하겠어요 ㅎㅎ
    구입을 고민해 볼까나? ^^

  4. BlogIcon 파르르
    2010.12.01 10:28

    맨위에 사진보고는 너무 흡사해서 놀랬습니다...ㅎ
    스밀라쿠션...너무 좋은데요...ㅎ
    스밀라가 질투를 내지도 않네요..에잇....ㅋ
    2010 남은 한달 마무리 잘하시구요..고경원님~~!

  5. 얼소녀
    2010.12.01 11:22

    스밀라 오랜만이네여~~
    첫번째 사진
    스밀라 눈빛은 저따위것이 나를 대신할수 있다고 생각해?? 하는건 아닐까요??
    ㅋㅋㅋ

  6. BlogIcon 초짜의 배낭여행
    2010.12.01 11:59

    스밀라가 시크하고 도도해보이네요~ㅎㅎ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7. BlogIcon 벨제뷰트
    2010.12.01 13:03 신고

    귀족고양이의 자태가 철철 흐르는데요 ^_^
    저 쿠션 넘 잘만들어진 제품이네요, 처음엔 고양인줄 착각했어요... 바보..

  8. 소풍나온 냥
    2010.12.01 13:17

    오오오오~~~ 저두 갖고 시포요~~~~~~~ 이쁘구 귀엽네요 ~~~
    (그...그치만...스밀라가 더 따뜻하고 더 두근두근하고 음.....ㅋ~)

  9. BlogIcon 짱똘이찌니
    2010.12.01 13:22

    스밀라 고양이 쿠션~~ 너무 귀엽고 앙증맞은데요.
    저런 고양이 쿠션 하나 있으면 기분이라도
    내가 고양이 키우는 기분 나겠어요.
    그래도 실제로 보는 고양이가 훨씬 ㅇㅖ쁘겠죠?
    너무 예쁘게 그려진 쿠션이라 등받이로 쓰기엔 아깝겠어요.

  10. BlogIcon carol
    2010.12.01 14:04

    정말 닮았는데요?
    표정이 똑 같아요.ㅎㅎ
    스밀라가 더 예쁘긴 하지만...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2 09: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래서 저도 고민고민 끝에 지를수밖에 없었던 쿠션이랍니다.
      한국에서도 다양한 고양이 쿠션이 나온다면 좋겠어요. 잘 팔릴 것 같은데..

  11. BlogIcon Shain
    2010.12.01 15:37 신고

    하하하.. 안기길 싫어하는 고양이들 때문에 마음이 다친 동거인들을 위한 쿠션이군요 ^^
    스밀라하고 정말 많이 닮았네요 ^^
    고양이들도 개성이 강해서 누구나 안기는 걸 좋아하는 건 아니더군요 후후
    무릎담요+쿠션으로 딱이겠습니다
    그래도 실물을 더 안고 싶어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2 09: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안기기 귀찮아하는 건 스밀라의 천성이라고 생각하고 어느 정도는 포기하고 있어요.
      예전에는 그래도 좀 잠시 안겨주는 시늉이라도 했는데 이제는
      안자마자 몸을 뒤틀면서 휙 뛰어내리는데 서운하긴 하네요.

  12. 미첼
    2010.12.01 16:41

    아, 이 쿠션이군요ㅋㅋㅋㅋ완전 스밀라 판박이예요ㅋㅋㅋ
    다행인지 울똥냥인 무릎냥이라서 제가 바닥에 앉기만하면 올라온다죠. 그리고 제법 안기는것도 인내심을 갖고 참아주는편이예요. 지녀석의 귀여움에 가끔 참을수없이 몸서리치는 이 엄마의 심정을 아는건지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2 0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무릎냥이를 제가 얼마나 간절히 바랐는데...스밀라는 안해주더군요. 하지만 고양이들마다
      다 성격이 다르니 감수해야지요. 하지만 부러운 건 어쩔 수 없다는...

  13. BlogIcon 얼음마녀
    2010.12.01 20:12

    저까지 두근두근^^
    1년 넘게 길고양이를 만나지만 늘 아침 저녁 급식시간이면, 오늘은 누가 밥시간 제대로 맞춰올까나...
    모두다 만나면 왜 이렇게 기쁘고 좋은지....^^ 다들 무탈 하다는걸 증명 받는것 같아서....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2 09: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다음날 다시 만날 수 있다면 길고양이는 매일 안부를 확인받는 것이 되겠네요.
      혹독한 겨울 건강히 잘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14. 늘푸른
    2010.12.01 22:10

    냥이를 정말 사랑하시는구요^^두근두근거리는 맘! 알것 같아요~~~

  15. BlogIcon Raycat
    2010.12.01 22:26

    재미있는 쿠션 이네요. :)

  16. BlogIcon 꽁지
    2010.12.01 22:38

    완전 귀엽네요 ㅋㅋㅋ

  17. BlogIcon 뻘쭘곰
    2010.12.01 22:59

    저희집 내복이는 잘 안기더니 요즘들어 안기기 싫어하는...;;
    스밀라 너무 예쁘네요..^^
    미고와 올리비아고 예쁘고 포근할듯합니다..^^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2 09: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내복이는 잘 적응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어요. 한번 버려진 상처가 있을 텐데도...
      강아지 친구들과도 잘 지낸다니 잘됐어요. 뻘쭘곰님 댁에서 오래오래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18. BlogIcon 쿠쿠양
    2010.12.02 10:00 신고

    고양이 쿠션 크네요 ㅎㅎ 정말 고양이를 안고있는 기분이겠어요~

  19. BlogIcon MAR
    2010.12.02 11:50 신고

    아아... 정말 스밀라를 닮았어요. "모르는 사람한테 이건 스밀라를 모델로 만든거야." 라고해도 믿을듯...^^

    • BlogIcon 야옹서가
      2010.12.02 16: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렇죠? 스밀라보다는 얼굴이 크고 통통하지만... 처음 봤을 때 너무 비슷해서 놀랐답니다.
      고양이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냥 지나가기 어렵겠어요.

  20. 캉루이
    2010.12.03 18:16

    집안 구석구석에 저런 쿠션들 놓아두면 깜짝깜짝 놀라구 좋을것 같은데요~?! ㅎㅎ

  21. BlogIcon 권양
    2010.12.05 23:09

    아유~정말 이쁜 쿠션을 입양^^하셨군요~
    권양도 급 갖고파집니다 ㅎㅎ 스밀라를 대신해서 고경원님께 따스히 안겨질 쿠션~후후
    저희집에서도 아지군빼고는 안기는걸 좋아하지않아서요 ㅜ,ㅜ
    그나마 애교냥 아지군이 쭉쭉이를 엄마배에 해줘서 맘껏 안을수있어요 ㅎㅎ
    하지만,, 쭉쭉이를 끝내면 제 옷은 이미 침으로 축축~해져요 ㅜ,ㅜ
    그래도..좋습니다만..ㅎㅎㅎ 편한 밤 되셔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