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교보문고 예스24  인터파크

고양이와 함께 살다 보면 피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고양이 특유의 '발톱 긁기' 본능에서 나온 만행인데요. 사람 기준에서는 만행이지만, 고양이의 입장에서는 '내 집에 있는 물건을 내 마음대로 쓴다는데 문제가 됨?' 하고  반문할 법합니다. 그럼 사례별로 한번 알아볼까요?

1. 가죽 의자-너덜너덜하게 만들기

마 끈으로 만든 발톱긁개를 아무리 사줘도, 고양이 마음에 드는 발톱긁개의 질감은 따로 있나 봅니다. 특히 가죽의자의 경우, 스밀라는 흥분하면 갑자기 의자 위로 폴짝 뛰어오르면서 북북 발톱을 긁곤 합니다. 원래 부엌에서 식탁의자로 쓰던 의자인데, 등받이가 망가지면서 버리려던 것을 테이프로 감고 스밀라 전용 스크래처 겸 전망대로 내어주니 잘 쓰고 있습니다.
스밀라 전용으로 내준 거라 이 정도지만 만약 소파를 긁지 못하게 하려면, 소파 위에 커버를 씌우고 방석을 놓는 게 좋을 것 같아요. 그러면 편안히 기대 있기만 할 테니까요^^ 


2. 나무 문-앞발로 열면서 긁어놓기 

스밀라는 종종 제 힘으로 문을 열고 제 방에서 나가곤 합니다. 문이 완전히 딸깍 소리나게 닫혔을 때는 못 열지만, 반쯤 닫힌 경우 발톱을 문틈에 걸고 틈 사이로 발톱이 딱 걸리면 힘있게 당겨서 열곤 하는데요. 처음에는 그냥 별 티가 나지 않아서 놓아뒀는데, 4년쯤 세월이 쌓이고 보니 저렇게 스밀라 발톱 닿는 자리만 흠이 생겼습니다. "응? 무슨 문제라도 있나?" 하는 표정으로 기웃거리는 스밀라.


3. 베란다 유리문 실리콘-열어달라고 조를 때 긁어서 의사표현

스밀라 발톱긁기의 세 번째 희생양은 유리문 실리콘입니다. 베란다로 나가는 문이 닫혀 있을 때 보란듯이 두 발로 서서 실리콘을 긁어대는 바람에, 발톱 닿은 자리만 저렇게 됐네요. 언제 날 잡아서 집수리를 한번 하기는 해야할 것 같습니다^^;

고양이의 발톱긁기 본능을 막기 위해서 '냥이네일' 같은 식으로 발톱 끝에 씌우는 고무 팁 같은 도구를 쓰기도 한다는데, 아기가 있는 집이라면 필요할 지도 모르지만 저희 집은 쓰지 않고 있어요. 고양이와 함께 살면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감안하고 받아들이면 마음이 홀가분해지더군요. 이상 스밀라의 귀여운 만행 3종 세트였습니다.


* 가만히 생각해보면 스밀라가 저 자세로 즐겨 누워있는 건 자신의 만행을 감추기 위해서가 아닐까 생각도 드네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대빵
    2010.11.21 10:09

    고양이를 사랑하지 않으면 만행을 용서 못 할 것 같습니다^.^

    사진 쨍하니 좋습니다.
    스밀라와 편안한 휴일 되시기 바랍니다.

  3.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11.21 10:09 신고

    저희 와이프도 한때 샴 고양이를 키웠다가 스크래치가 너무 과하고.. 키우던 화초들이 망가지자 결국 파양을 시켰답니다 ㅠㅠ
    그 뒤로 한달간 고양이 생각에 우울증까지 앓았을 정도였는데 직장일에 저와 결혼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였어요.
    스크레치만 해결되면 키우기 참 좋은데 말예요 ^^;

    • sdfa1
      2010.11.21 17:5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래도 고양이가 주는 즐거움이
      더 크니 키우는거지요
      가르치면 어느정도 듣고
      어쩔수없죠
      애들이 낙서 하고 장난친다고
      파양하지 않듯이
      고양이도 한 식구라고 봐주세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가 안타깝네요..그래도 좋은 반려인을 찾아서 입양 보내주셨겠죠?
      제가 이런 글을 가끔 올리는 이유도, 고양이랑 함께 살아보기 전에는 알 수 없는 트러블엔 어떤 것이 있는지
      보여드리고 싶어서이기도 해요. 그래야 마음의 준비를 하고 함께 살 결심도 할 수 있을 테니까요.

  4. BlogIcon 비바리
    2010.11.21 10:10

    우아아`~~
    이거이거
    그래도 귀여운 만행인거져?
    ㅎㅎㅎㅎ

  5. BlogIcon carol
    2010.11.21 10:44

    어머 어머~~
    이건 아닌데요...
    요즘 고양이 이뻐질려고 하는데..
    이러면 안되는데..
    난 내집에 어지럽히고 스크래치 내는사람
    제일 싫어하는데..


    그냥 고경원님의
    스밀라, 이렇게 보는 것으로 만족 해야 겠어요.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아무래도 살아있는 생명이다 보니, 인간과 다른 습성도 있고 인간이 원하는 대로
      100% 행동을 하지 않을 때도 있답니다. 그래도 괜찮다 하면 함께 사는 것이고,
      힘들겠다 싶으면 이렇게 사진으로만 보셔도 고양이가 주는 위안이 분명 있으니까요^^

  6. BlogIcon 소춘풍
    2010.11.21 10:58

    저희 벽지는 더욱 난장판이지요~
    아참, 장판도요..ㅠㅠ
    저도 한번 난장판 만행을 올려봐야겠어요 ㅎㅎ)/
    뒤지지않을 자신 있스니다. ^^;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밀라는 다행히도 벽지와 장판에는 손을 안 대고 있습니다. 만약 그것까지 했으면
      만행 5종 세트가 되었겠죠;; 벽지와 장판 시리즈도 궁금하군요.

  7. BlogIcon MAR
    2010.11.21 10:59 신고

    와... 스크레치가...
    몇몇은 마치 우리집을 언제 찍어가셨지? 라는 느낌이 드는...^^

  8.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0.11.21 11:12

    저두 최근에 냥이를 한 마리 키우고 있는데..
    정말 공감이 갑니다..요즘은 높이의 한계를 뛰어 넘고
    있습니다. 오늘은 안 보여서 한참을 찾았더니..에어컨
    위에서 자고 있더군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밀라는 김치냉장고를 발판으로 삼아서 냉장고 맨 꼭대기에 올라가기도 하더군요.
      거기 먼지투성이인데 완전히 먼지털이 고양이가 됐답니다.

  9. Sun'A
    2010.11.21 11:23

    스밀라도 속으로 이렇게 말하겠죠~이정도 쯤이야뭐~ㅎㅎ
    스밀라 너무 귀여워요~
    두번째 사진은 앙증맞기까지..ㅎ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오래간만에 올리는 스밀라 사진이 만행의 증거물이라서^^; 그래도 제 눈에는 귀엽기만 합니다.
      선아님도 일요일 저녁 잘 보내시기를...

  10. BlogIcon 바퀴철학
    2010.11.21 11:26 신고

    생활접사라...흥미로운 기능이군요.
    스밀라 표정이 2번째 빼고는 무거워 보입니다...진지한 표정이랄까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스밀라는 가끔 뭘 해도 엄숙한 표정을 지을 때가 있더군요. 특히 엄숙한 표정의 압권은
      화장실에서 힘줄 때...고양이 데려오셨으니까 한번 관찰해보세요.

  11. 미첼
    2010.11.21 13:05

    고양이를 사랑하고 함께 동거하기에 감안해야하는 어쩔수없는 일ㅎㅎ집안의 화분들은 진즉 부모님댁으로 피신시켰고 책상머리 벽에 붙여놨던 우드락은 스크래치로 인해 만신창이가 되버려 떼버린지가 오래입니다. 그래서 집안에 스크래쳐만 3개가 넘습니다. 요즘은 방문 열기 스킬을 습득하고있던데 언젠가 세월이 쌓이면 경원님 방문처럼 되겠네요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저도 방문 열기 스킬을 귀엽다는 마음으로 바라보고 있었는데
      그게 계속 쌓이니까 저렇게 되더라구요. 못하게 하려면 할 수도 있지만...왠지 그냥 두고보고 싶은 마음?

  12. ㅇㅅㅇ
    2010.11.21 13:50

    쭉 많은 글들을 보아왔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글은 만약 집에 불이 난다면 예전에 나는 이제까지 찍어놓은 고양이 사진 파일들을 안고 뛰겠다.
    하지만 지금은 바뀌었다. 스밀라를 데리고 뛰쳐나갈 거다. 란 포스팅입니다.
    고경원님은 스밀라가 저렇게 긁어놓아도 야단치거나 심하게 화 안내실 것 같아요.
    군데군데 스밀라가 귀여워 죽겠다는 애정이 듬뿍듬뿍 묻어납니다.
    보기 좋아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그땐 외장하드가 없었는데요, 이젠 외장하드가 있으니 한 손에는 스밀라 이동장을 들고
      한 손에는 외장하드 들고 뛰어나가면 되겠네요^^

  13. BlogIcon 새라새
    2010.11.21 14:52

    또 무언가를 노리는 저 표정 집안이 남아 나지 않겠네요 ㅎㅎ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1 1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노리는 표정이 귀여워서 또 구경하게 되죠. 사실 발톱질을 할 때 발견한 즉시 못하게 하면 훼손이 좀 덜합니다.
      어느 정도는 귀여워서 놓아두다 보니 쌓인 면도 있을 거 같군요.

  14. BlogIcon 유리동물원
    2010.11.21 15:40

    흐흐 흔적이 잔인한데요 ㅎㅎㅎ

  15. BlogIcon 탐진강
    2010.11.21 16:59

    고양이의 만행이 곳곳에 있군요^^;
    그래도 꾹꿋한 고양이의 포스~

  16. 비비안과함께
    2010.11.21 20:52

    스밀라는 뭔가 만행을 저지르고도 도도한 표정을 유지해서 좋아요^^~처음에는 냥이랑 살면서 당황스러운 것도 많았는데 요즘은 뭐 헤~건강하게만 자라다오 ㅎㅎ(이미 성묘인데 말입니다--;;)분위기입니다 ㅋㅋ제가 너무 느긋해서 일까요? 다른 가족들도 처음에는 기물 파손이나 집이 조금 너저분해지는 것에 신경을 쓰는 듯하다가 제가 너무 당연하다는 듯이 구니까 다들 그게 당연할 줄 알게 된다는 ㅋㅋ ...기본적으로 느긋한 사람들이라 그런 것이겠지요?^^솜방망이 앞발로 맞아도 함께 있어서 좋고 가끔 저의 지나친 애정표현에 꼭 깨물어도 좋은 걸 보면 저도 나름 M기질이 있는 것이 아닌지 슬그머니 걱정이 되네요~스밀라는 가죽 재질을 좋아하는군요!!!비비안은 가죽보다는 골판지 파입니다~냥이마다 조금씩 취향이 있는 듯해요^^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2 08: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고양이랑 살다보면 저도 모르게 관대해지게 되는 것 같아요.
      어느새 그런 모습에 가족들도 익숙해지죠? 저희 집도 그러네요.
      택배상자가 막 그대로 있고^^ 스밀라는 골판지를 잘 뜯지는 않고 주로 들어가서 노네요.

  17. BlogIcon yuna
    2010.11.22 08:41

    본드로 붙이는 그 실리콘 네일캡 저도 옛날에 한번 써봤는데 안좋더군요.
    발톱이 길어지면 끝에 대롱대롱 매달리는 꼴이 되어서 나중엔 발톱이 부서져 떨어지더라고요.
    게다가 애들은 항상 혀로 발톱을 세척(?)하는데 그것도 쉽지 않겠고 여러모로 답답하겠더라고요.
    사람이나 동물이나 마찬가지구나 싶어요.
    사람 손톱에 그런 거 씌운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답답할까 생각하니 안되겠어서..
    버리지도 못하고 ㅜ.ㅜ

    • BlogIcon 야옹서가
      2010.11.22 08: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 그게 본드로 붙이는 거라...고양이 입장에서는 시원하게 긁고 싶은데 앞발에
      뭔가 붙어있으면 짜증날 거 같아요. 근데 아기를 키우면서 고양이랑 같이 사시는 분
      이야기를 들어보면 혹시 몰라서 발톱에 씌우기도 한다고 하시더라구요. 아기가 크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장난치다가 얼굴에 상처가 날 수도 있고 해서..

  18. 새벽이언니
    2010.11.22 09:36

    그러니까, 저거, 온몸으로 덮고;; 있는거죠? ㅎㅎㅎ
    저희집은 문 옆 벽지가 아주 너덜너덜;;;; 합니다.
    긁다가 들키면 엄마께 등짝을 아주 호되게 맞는데도
    등을 쭉 펴고 서서 거기서 긁는게 제일 좋은가 봐요
    고쳐지질 않네요 ^^;;

  19. BlogIcon misszorro
    2010.11.22 13:47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음 스밀라 오랜만이네요
    역시 저 포스 넘치는 표정 미칠정도로 사랑스러버요ㅎㅎ
    집을 다 망가뜨려놔도 저 표정 한번만 지어주면 절로 웃음이 나올꺼 같네요^^

  20. BlogIcon 쿠쿠양
    2010.11.22 18:06

    저 "아무것도 몰라요~"라는 똥그란 눈이 엉망인 문틀과 넘 잘 어울리네요 ㅋㅋㅋ
    고정 스크래쳐를 만들어주는게 정말 중요한듯;;

  21. BlogIcon 권양
    2010.12.01 01:55

    아공~요글을 왜 못보았을까요?이제서야 보았습니다^^죄송~ㅎㅎ
    스밀라가 넘 귀여워요 ㅎㅎㅎ 여기저기 자신만의 아지트?를 만들어놓고 벅벅~스크래치를 하는 묘미~캬~
    모든 냥이들의 로망~이지요^^물론~주인분들께선 참으로 난감하시지만요 ㅜ,ㅜ ㅎㅎ
    편한 밤 되셔요~

★ 길고양이를 향한 따뜻한 응원 감사드려요~ 문의사항은 catstory.kr@gmail.com로 메일 주시면 확인 후 회신해 드립니다.